암호화폐가 등장한 이유 – 암호화폐의 이해 2

이전 포스팅에서 암호화폐가 무엇이며, 암호화폐의 근간이 되는 블록체인에 대하여 설명하였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암호화폐가 블록체인에서 왜 등장하게 되었는지를 설명한다.

 

1. 비용 절감과 블록 체인 생태 환경

 

지난번 포스팅에서 해커들의 공격을 피하고, 전산망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서 금융권에서 블록체인 기술 개발 노력을 한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어떻게 전산망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까?

 

블록 체인은 “분산화”된 컴퓨터들이 각각의 장부를 저장하고, 서로에게 해당 장부가 올바른 것임을 “인증“해주는 컴퓨터들이 만든 생태 환경이다.

이를 생태 환경이라고 표현하는 이유는, 각각의 개체(컴퓨터)들이 서로 상호작용을 통해서 “무결성”을 지켜내고 있기 때문이다. 즉, 각 컴퓨터들은 서로가 저장하고 있는 데이터들을 지키는 파수꾼인 셈이다.

 

이러한 파수꾼의 역할은 누구나 언제든지 참여할 수 있다. 즉 개방형 생태 환경이다.

즉, 특정한 조건이 된다면 위키피디아와 오픈 소스같이 “집단 지성”으로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주머니에서 전기세와 컴퓨터 가격을 지불하면서 참여하게 될 것이다.

 

그렇게 된다면, 이 블록체인을 필요로 하는 금융권에서는 사실상 초기 투자 비용과 유지비용을 들이지 않게되면서,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전산망을 꾸리게 되는 것이다.

이것이야 말로 금융권에서는 창조경제가 아닐까?

 

2. 세상엔 착한 놈만 있는게 아니다.

만약 앞서 말한 것과 같이 많은 사람이 봉사의 정신으로 블록체인 생태계의 파수꾼으로 참여하게 된다면 참으로 좋은 세상이 올 것이다.

하지만 제목이 말하는 것처럼 세상엔 착한 놈만 있는게 아니다. 어딜가나 도둑놈은 존재하고, 이 도둑놈을 막기위해 우리는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

 

그렇다면 어떻게 블록체인의 데이터를 무결하게 유지할 수 있을까?

 

이전 포스트와 같이 학교를 예로 들어 설명해보자.

출석부를 작성하는 도중, 학교에 오지 않은 한 학생이 다른 친구에게 자신의 이름을 기록해달라고 부탁한다.

친구는 오지 않은 친구의 이름을 적고, 또 다른 친구들과 장부를 교환하게 된다.

 

그렇다, 위와 같은 상황에서 우리는 딜레마에 빠지게 된다. 사실 예는 단순 출석부라고 가정하여 그 중요도가 크게 다가 오지 않을 수 있다.

만약 수천, 수억원이 움직이는 이체 정보를 블록체인에 담는다고 생각해보자. 해커는 그 수천, 수억원의 이체 정보에서 수신 계좌를 자신의 계좌로만 바꾼다면 오히려 전산망을 뚫는 것보다 손쉽게 돈을 벌수 있게 된다.

 

이런 믿을놈 하나 없는 세상에서 장부가 진실이라는 것을 알 수 있는 방법은, 그 장부가 사실이라고 말하는 사람의 수아니라고 말하는 사람의 수비교해서 더 큰 쪽을 선택하는 것이다.

여기서 익숙하게 들어본 이야기가, 비잔틴 장군 문제이다. 이 문제는 위와 상황이 똑같다. 적대 관계의 두 부대가 똑같은 역량을 가진 병사들로 구성되어 있고 오직 한 부대만 승리하기 위해서 가져야할 최소의 병사의 수를 구하는 문제이다. 당연하게도 적군보다 1명더 많이 가지면 된다.

즉, 다수가 진실이 되는 세상이다. 이렇게 된다면 해커들은 더 많은 컴퓨터를 동원해서 자신이 조작한 장부가 진실이라고 말하게 될 것이며, 블록체인을 지켜야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굉장히 불리해지는 셈이다.

 

 

3. 암호화폐 채굴? 리워드 시스템

앞서 말한 것처럼, 악의를 가진 사람의 잘못된 장부가 진실로 받아들여지지 않기 위해서는 선의를 가진 사람의 수가 훨씬 많아야 한다.

하지만 어떤 누구가 다달이 자신의 주머니에서 돈을 내고 그 일을 자처해서 하게 될까? 사실 이 각박한 세상에서는 거의 0에 수렴한다고 보아도 무방하다.

 

그래서 이를 보완하기 위해 굉장히 익숙한 시스템을 도입하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우리가 들어본 암호화폐이다. 사실 비트코인은 이런 암호화폐의 한 종류이다.

근데 왜 암호화폐라고 할까? 우리는 장부가 사실임을 확인하고 나서 그 누구도 이 장부의 내용을 함부로 수정하지 못하도록 이 장부를 봉인한다. 이때 봉인하는 방법이 장부에 들어있는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나오는 데이터의 일부분을 이 장부에 기록하게 된다.

 

봉인된 장부는 더이상 수정이 불가능하고, 오직 읽기만 가능해지는데 이 과정이 매우 많은 컴퓨팅 파워를 필요로 하게 된다. 사실 암화화를 하는 것이 아니라, 암호화된 결과를 때려맞추는 것으로 보는게 더 맞다. 이 결과는 절대로 수식상으로 해결될 수 없으며, 오직 하나씩 대입해봐야 그 값이 맞는지 확인할 수 있다.

사실 일상 생활에서는 컴퓨터가 매우 빨라보일지 모른다. 우리가 현재 쓰는 일반 컴퓨터는 초당 약 십억번의 덧셈을 할 수 있는데 , 2의 2048승의 숫자를 한번씩 덧셈한다고 생각할 때, 몇일이나 걸릴까?

 

이런 과정에서 장부를 봉인하는데 참여한 인원들에게 올바른 장부를 봉인해준 대가를 지불해야한다. 이러한 대가를 우리는 리워드라고 말하며, 그런 대가로 움직이는 시스템을 리워드 시스템이라고 부른다. (말인지 방귄지..)  또한 장부를 봉인하게 되면, 그 결과로 암호화폐를 지급 받게 되는데 그 과정이 금을 캐는것과 같다고하여 우리는 이  과정을 채굴이라고 한다.

 

결국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은 뗄래야 뗄수 없는 관계인 셈이다. 만약 리워드인 암호화폐가 블록체인에서 제외된다면, 그 누구도 참여하지 않게될 것이며 결국 블록체인상 데이터는 거짓이 난무하게 될테니까.

 

사실 이 부분이 일반인들이 가장 간과하기 쉬운 부분이다. 심지어 유시민 작가님도 JTBC 뉴스룸에 참여하여, 이부분을 간과한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구분할 수 있다고 발언했다. 음.. 이해는 할 수 있다. 사실 대부분의 암호화폐를 사고 파는 사람들도 이를 모르는 사람이 태반이며, 심지어 같이 출연한 경희대 컴퓨터 공학과 모 교수도 똑같은 말을 했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블록체인은 리워드 시스템인 암호화폐 없이는 절대로 존재할 수 없으며 오직 공존해야만 블록 체인 본연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

 

 

다음 포스팅에서는 현재 암호화폐의 문제점과 블록체인의 한계점등 안좋은 점들을 좀 더 면밀히 살펴볼 계획이다.

 

 

jcdgods

누구게?

You may also like...

1 Response

  1. 2018년 4월 18일

    […] 암호화폐가 등장한 이유 – 암호화폐의 이해 2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ranslate »